미국 전역 상담문의 T. 718-514-2777

This information is provided for educational purposes only, and is not to be relied upon as legal advice. You should consult with an attorney with full disclosure of all facts and opportunity to consider all or alternative options.

고객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서 상담글 보내기를 통해서만 질문을 받습니다. 질문은 상담글 보내기(클릭)를 통해서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답변은 최대한 빨리 해 드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답변하기 힘든 내용은 선별하여 답변을 드리지 못할 수 있으니 양해 바랍니다.

온라인만 수강 시 비자 취소, 한인 유학생 비상 걸렸다

Author
admin
Date
2020-07-06 00:04
Views
207

온라인만 수강 시 비자 취소, 한인 유학생 비상 걸렸다













미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한인 유학생들이 충격에 빠졌다. 이는 국토안보부(DHS)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이 6일 발표한 외국인 학생비자 발급 정책 개정안 때문이다. <본지 7월 7일자 A3면>

개정안에 따르면 학교 수업이 완전히 온라인으로 운영되는 경우 유학생의 F-1·M-1 비자는 취소될 수 있다. 이는 미국을 떠나야 한다는 의미다. 또 전적으로 온라인으로 운영되는 대학이나 프로그램에 등록하려는 유학생에게는 신규 비자를 발급하지 않는다.

대면 수업을 하는 대학에 다니는 경우에도 온라인 강의를 최대 1개 수업 또는 3학점까지만 들을 수 있다. 대면 수업과 온라인 강의를 병행하는 대학에 다닐 경우는 1개 수업 또는 3학점보다 많은 온라인 강의를 들을 수 있다.

단, 학위취득을 위해서 요구되는 ‘최소한(minimum)’의 온라인 강의를 들어야 하며 학교로부터 ‘완전한 온라인 프로그램이 아님’을 유학생 입국허가서(I-20)에 확인받아야 한다.

F-1 영어학습 프로그램 학생과 직업 훈련과정인 M-1 비자의 경우 온라인 수업 수강이 아예 불가하다. 이는 오는 가을학기부터 해당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3월 말부터 미국 대부분의 대학은 대면 강의없이 온라인 강의로 수업을 해왔다. 현재 여름학기 수강생들도 마찬가지다.

현재 미 전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오는 가을학기에 대면수업이 원활하게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현재까지 가을 학기에 온라인 수업만을 계획중인 미 대학은 10곳 가운데 약 1곳꼴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7일 교육전문매체인 ‘크로니클스오브하이어에듀케이션’이 전날까지 1090개 미 대학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로, 대면 수업을 계획하는 대학은 60%로 나타났다.

온·오프라인 수업을 병행하려는 대학은 24%, 전면 온라인 수업을 계획하는 대학은 9%, 미정이거나 기타의견이 7%다. 문제는 미 전역 그리고 해당 학교가 위치한 주의 코로나19 상황의 추이가 불분명하다는 사실이다.

즉 9월까지 확산세가 잡히지 않을 경우 학교는 주정부의 행정명령에 따라서 대면수업을 취소할 수 밖에 없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

이럴 경우 유학생은 비자가 취소돼 출국해야 한다. 이 같은 발표에 유학생들이 모인 소셜미디어(SNS) 커뮤니티 등에서는 글과 댓글이 수백 개가 올라왔다.

가을학기에 100%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기로 결정한 학교에 다니는 남 모씨는 “다니는 학교가 전면 온라인이어서 큰일났다. 졸업이 내년 봄학기라 한국에서 들으면 I-20가 사라지고, 휴학을 할 수도 없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라며 하소연했다.

정 모씨는 “개학이 코앞인데 서류 정리하고 대학별로 대면 수업 진행 방침까지 확인하면서 편입(Transfer)을 하라니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같은 충격은 특히 미국내 취업을 준비하던 대학 4학년 졸업반 유학생에게 더 심하다. 마지막 학기에 F-1 비자가 취소될 경우 F-1 비자 신분으로 취업할 수 있는 졸업후현장실습(OPT)을 이용할 수 없게 된다.

이같은 조치는 유학생들 뿐만 아니라 외국 학생 비율이 높은 미국 대학 특성상 많은 대학과 관련 단체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미국교육협의회(ACE)와 미국대학연합(AAU)·공립대학연합(APLU) 등 미국대학 단체들은 일제히 성명을 내고 정부를 성토했다.

원문








Total 35
NumberTitleAuthorDateVotesViews
35
‘공적부조(Public Charge)’ 규정 시행에 다시 착수
admin | 2020.09.23 | Votes 0 | Views 11
admin2020.09.23011
34
시민권 수수료 면제 없어지나
admin | 2020.09.22 | Votes 0 | Views 9
admin2020.09.2209
33
NJ 서류미비자 운전면허 발급 25만명
admin | 2020.09.19 | Votes 0 | Views 38
admin2020.09.19038
32
10월2일부터 이민국 수수료가 대폭 인상
admin | 2020.09.15 | Votes 0 | Views 2941
admin2020.09.1502941
31
뉴저지 주지사, 미국내 체류신분에 관계없이 전문직 및 직업 라이선스 취득 자격을 부여하는 법안에 최종 서명
admin | 2020.09.14 | Votes 0 | Views 2960
admin2020.09.1402960
30
보충서류(RFE) 제출 마감기한 연장
admin | 2020.09.13 | Votes 0 | Views 2907
admin2020.09.1302907
29
취업이민 3순위, 쾌속 진전 행보에 '급제동'
admin | 2020.08.20 | Votes 0 | Views 37
admin2020.08.20037
28
온라인만 수강 시 비자 취소, 한인 유학생 비상 걸렸다
admin | 2020.07.06 | Votes 0 | Views 207
admin2020.07.060207
27
온라인 수업 유학생 미국 체류 허가 중단
admin | 2020.07.03 | Votes 0 | Views 179
admin2020.07.030179
26
연방대법원, 불법체류자 '신속 추방' 길 열어
admin | 2020.07.01 | Votes 0 | Views 198
admin2020.07.010198